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0.0℃
  • 서울 0.9℃
  • 비 또는 눈대전 0.5℃
  • 흐림대구 1.7℃
  • 흐림울산 2.9℃
  • 광주 2.3℃
  • 흐림부산 4.6℃
  • 흐림고창 1.7℃
  • 제주 7.5℃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건강상식

당뇨환자, ‘오십견’ 발병률 일반인 8배

찬 음식과 냉방기기가 오십견 증상 심화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시행된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 중 25%에서 어깨 통증이 동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인에 비해 5배 높은 수치다. 또한 실제 오십견으로 진단된 경우도 4.8%에 달해 발병률이 약 8배나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뇨병이 오십견 발병 위험을 높이는 이유는 혈액 속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을 늘리기 때문인데, 당뇨병 환자라면 여름철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당뇨로 인한 오십견양쪽 어깨에 증상 나타나

여름철에는 더운 날씨로 인해 시원한 음료나 과일섭취가 늘어나기 때문에 당뇨환자들의 혈당관리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욱이 냉방기기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관절근육이 경직되고 혈액순환이 저하돼 당뇨로 인한 오십견이 발병되기 쉽고 통증도 심해진다.

오십견은 동결견,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도 하는데 어깨 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 주머니에 염증이 생겨 두꺼워지고 유착이 발생하는 증상을 말한다. 이로 인해 어깨 움직임이 제한돼 팔을 뒤로 젖히거나 머리 빗기, 단추 잠그기 등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만큼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또한 낮보다 밤에 통증이 심해져 밤잠을 설치는 경우도 있다. 여기에 당뇨로 인한 오십견은 양쪽 어깨에 나타나 통증과 불편을 더욱 유발하는 차이를 가진다.

 

오십견, 보존적 방법이나 수술 치료 가능

오십견은 발병 후 1~2년 정도 지나면 증상이 완화되기도 하지만 운동 제한이 남을 수 있고, 오히려 통증이 악화되므로 질환이 의심되면 방치하지 말고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 오십견에는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주사치료와 같은 보존적 방법이 시행된다. 하지만 이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를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방법이 관절내시경이다.

관절내시경 수술은 손상된 어깨관절에 카메라를 삽입해 직접 관찰하면서 치료하는 방법이다. 웰튼병원의 관절내시경 수술은 부분마취 후 1시간 이내로 수술이 끝나며, 입원기간 1~2일 정도면 퇴원이 가능하다. 또한 피부 절개를 최소화해 흉터가 거의 없고, 수술 중 근육 손상도 적어 회복까지 빨라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그러나 당뇨가 있다면 오십견 치료와 함께 혈당조절을 병행해야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예방으로 오십견 미리 차단

물론 예방보다 좋은 치료법은 없다. 틈나는 대로 어깨를 돌려주거나 기지개를 켜는 등 스트레칭을 자주 해주면 오십견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여름철 당뇨로 인한 오십견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혈당 관리가 기본이다. 여름에 자주 먹게 되는 과일이나 청량음료 섭취를 줄이고 식단관리를 통해 혈당이 과도하게 오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운동은 다치지 않고 탈수를 일으키지 않는 정도가 적당하며, 운동하기 전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필수다. 또한 실내에서는 온도와 습도를 적당하게 유지하고, 냉방기기의 찬바람은 어깨에 직접 닿을 경우 혈액순환이 저하돼 통증을 야기하므로 얇은 상의나 손수건 등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