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9℃
  • 흐림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30.1℃
  • 흐림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9.1℃
  • 흐림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0.8℃
  • 구름많음강화 29.2℃
  • 흐림보은 27.4℃
  • 흐림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9.2℃
  • 구름많음경주시 29.6℃
  • 흐림거제 28.0℃
기상청 제공

농촌진흥청, ‘인물로 보는 우리 농업사’ 책 발간 눈길

단군부터 우장춘까지 농업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70인 조명

단군의 농사문화에서부터 한국 근대농업의 아버지 우장춘에 이르기까지 우리나라 농업역사를 인물 중심으로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책이 발간돼 눈길을 끌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업과학기술사에 큰 영향을 끼친 70인을 선정해 그들의 대표적인 저술과 업적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인물로 보는 우리 농업사’ 책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책에 수록된 단군 신화 속 고대인의 농사문화를 다룬 ‘단군과 농사일 문화’, 우리나라에 처음 면화를 들여온 ‘문익점과 목면화기’, 오늘날 약용식물학의 바탕이 된 ‘허준과 동의보감’ 등에서는 농업역사의 중요한 사건과 그 탄생 배경을 엿볼 수 있다. 또한 한국 근대농업의 아버지 ‘우장춘과 원예육종연구’, 식량 자급의 전기를 마련한 ‘허문회와 통일벼’ 등에서는 박사들의 삶과 연구 활동을 여러 재미있는 일화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이병연 지식정보화담당관은 “이 책은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농업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인물들과 그들의 업적을 이해하는데 유용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고농서 국역사업을 추진해 지난 2016년 제1권 ‘농사, 고전으로 읽다-농업생산편’과 제2권 ‘농사, 고전으로 읽다-농경문화편’을 발간한 바 있다. 관련 책은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lib.rda.go.kr)에서 문서파일(PDF)로도 볼 수 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