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농식품유통

‘수출용 토마토’ 이산화탄소 처리로 부패율 줄인다

단단함 유지되고 부패율・저온장해 낮춰

수출용 토마토의 부패율을 줄이고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와 앞으로 토마토 수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게 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토마토 수확 후 이산화탄소를 처리한 후 저장하면 유통 중 저온장해를 줄여 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사용법 간단하고 많은 물량 처리가능

토마토 색이 빨갛게 변하기 시작할 때(변색기) 수확해 아크릴 밀페용기(챔버)에 상자째 쌓는다. 상온에서 이산화탄소(CO2) 농도를 30%가 되도록 처리하고 3시간 정도 둔 후 저장 및 유통한다. 이렇게 이산화탄소를 처리하면 무처리구보다 후숙을 늦추면서 신선도가 유지됐다. 껍질 색을 기준으로 상온 저장 시는 2, 저온 저장 시는 7일 정도 숙기를 늦췄다.

여름철 고온기 토마토 수출시 수송 중 결로현상에 따른 부패와 적절치 못한 온도 관리로 부패가 늘어 수출업체에선 어려움을 겪는다. 이 기술을 토마토 수출업체에서 팔레트 단위로 일본 모의 수출에 적용한 결과, 이산화탄소를 처리하면 상품성 유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탄소 처리기술은 방법이 간단하고 많은 물량을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기술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려면 토마토 수확 시기는 색이 빨갛게 익어가는 변색기가 좋으며 처리 후 저온 저장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농촌진흥청 저장유통과 박미희 농업연구사는 토마토를 수확해 이산화탄소를 처리하면 부패와 저온장해는 낮추고 상품성은 높여 수출 안정성에도 도움이 되면서 수출국 다변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