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13.3℃
  • -강릉 9.2℃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0.9℃
  • 맑음부산 13.5℃
  • -고창 9.0℃
  • 구름조금제주 9.6℃
  • -강화 8.1℃
  • -보은 9.2℃
  • -금산 8.6℃
  • -강진군 10.6℃
  • -경주시 10.2℃
  • -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산업뉴스

한국비료협회, 제43차 정기총회…공급체계 개선 목소리 높아

지난해 내수부분 적자로 경영 여건 어려워


한국비료협회(회장 이광록)가 지난 20일 서울 삼성동 협회 회의실에서 제43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비료협회 회원사인 남해화학, 조비, 카프코, 팜한농, 풍농, 한국협화 등의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주요 안건으로 제시된 협회 임원 선임 2017년 사업 실적 및 2018년 사업 계획 2017년 결산 및 예산 등을 의결했다.

 

이광록 협회장은 지난해 무기질비료 생산량과 수출입량은 다소 늘었으나, 국내 농업용 판매는 줄어들고 농가 판매가격도 계속 인하되어 회원사의 경영 여건이 어려웠다그럼에도 품질 좋고 안전한 비료 공급에 노력해온 회원사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대신했다.

 

협회는 대정부와의 소통강화 무기질비료의 유통체계 개선방안 모색 전문 자문단을 통한 정책 대안 개발 등에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기질비료의 고효율성, 안전성, 경제성 등의 우수한 점을 제대로 알리기 위한 노력도 해나가기로 했다.

 

특히, 회원사들은 지난해 농협 납품가격의 인하로 국내 농업용 판매수지가 적자를 면치 못했다면서 현행 무기질비료의 공급체계의 개선 보완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

 

한편, 이날 무기질비료 산업 발전 유공자로 농림축산식품부 안치홍 사무관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강창용 선임연구위원에게 협회 공로패를 수여했다.



관련태그

한국비료협회  비료협회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