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1℃
  • 흐림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16.4℃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5.9℃
  • 구름많음보은 15.2℃
  • 구름많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7.1℃
  • 맑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농기평, 총채벌레 생물학적 방제제 개발

토양 오염 문제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제품 ‘총채싹’


주요 난방제 해충인 총체 벌레의 생물학적 방제제가 개발돼 농가피해를 최소화 시켜주는 것은 물론 장기간의 농약 사용으로 인한 토양 및 환경피해도 절감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농식품 R&D 지원을 통해 총채벌레 종합적인 방제 관리 측면에서, 토양에 처리해 지하부 총채벌레 번데기를 방제하고 기존 약제를 이용해 지상부의 알·유충·성충을 방제함으로써, 저항성 총채벌레까지 효과적으로 관리가 가능한 총채싹이 개발됐다고 밝혔다.

 

총채벌레는 작물체의 잎, , 줄기는 물론 열매까지 가해하는 해충으로 총채벌레 방제용 살충제 판매량이 2005년 대비 2014년 약 2배 이상 증가할 만큼 그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2014년 기준 전체 원예 살충제 시장규모(614억 원)30%(174억 원)를 차지할 만큼 시장규모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현재 농가에서는 총채벌레 방제를 위해 점착트랩 혹은 화학약제를 사용하고 있다. 총채벌레는 증식력이 강하고 저항성 발달이 매우 높아 방제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또한, 시설 내 침입 후 1개월이 경과한 이후에는 알, 유충, 번데기, 성충 등 다양한 형태로 발생하기 때문에 방제가 더 어렵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을 통해 2016년부터 지난 2년간 총채벌레 방제를 위한 작물보호제를 개발한 결과, 지하부의 총채벌레 번데기에 작용하여 총채벌레를 방제하는 새로운 개념의 생물학적 방제제 총채싹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주관한 팜한농 연구팀은 "채벌레 방제를 위한 살충성 곰팡이 Beauveria bassiana ERL836 균주를 선발하고, 해당 균주의 안정적인 약효 발현을 위해 과립(Granule)형태로 제품을 개발했다"며 "개발 제품의 약효 포장시험을 실시한 결과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화학농약만 처리했을 때보다 20~30% 증가된 방제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화학농약이 주로 잎과 꽃의 총채벌레의 알, 유충 및 성충을 대상으로 작용하는 반면, ‘총채싹은 총채벌레의 생애주기 분석을 통해 생태적 특성을 파악해 지하부의 총채벌레 번데기에 작용해 효과적으로 총채벌레 방제가 가능한 제품을 개발했다"며 "총채싹 입제는 미생물을 이용한 생물학적 방제제로 화학농약의 단점인 잔류 및 저항성 문제도 없어 토양 오염 문제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제품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B. bassiana ERL836 균주에 대한 잔류, 방제효과 등을 검증받아 유기농업자재 등재도 완료했다. 해당 균주의 저장 안정성 분석 결과 일반 생물농약의 유통기한인 1년을 넘어선 2년까지 보관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최근 화학 작물보호제의 독성 및 잔류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세계적으로 미생물을 활용한 친환경적 방제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시점에서, 금번 개발된 생물학적 방제제 개발은 농작물 보존은 물론 환경오염 저감 기여글로벌 시장 진출 시 시장 선점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총채싹  총채벌레  농기평  팜한농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