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10.5℃
  • 황사대구 12.2℃
  • 황사울산 14.4℃
  • 황사광주 12.4℃
  • 황사부산 15.8℃
  • 맑음고창 11.6℃
  • 황사제주 15.6℃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11.3℃
  • 구름조금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시설재배 토마토 전 포장 황폐화 시키는 ‘역병’

겨울철 일교차 주의, 시설 환기 및 적절한 습도 유지

겨울철 비닐하우스 등 시설에서 토마토를 재배하면 밤낮의 일교차가 크고 습도가 높아져 저온성 병균인 ‘잎마름 역병’이 심하게 발생해 치명적인 피해를 입는다.
농진청은 이에 따라 ‘잎마름 역병’을 막기 위해 시설의 환기를 철저히 하고 적절한 습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토양수분이 충분하고
공중습도가 낮은 상태가 이상적

시설 내에는 밤낮의 일교차로 인해 공기가 과습해 지기 쉽고 잦은 관수와 다비 및 일조량 부족 등으로 식물체는 연약하게 자라는 반면 각종 병해 발생에는 매우 적합한 환경이 되기 쉽다. 토마토는 토양수분이 적당하면 건조한 기후에 적합한 작물이다. 일반적으로 토마토 재배에 적합한 시설 내 습도는 65∼80% 정도로 알려져 있다. 60% 이하에서는 부족현상이 일어나는데 토양수분이 충분하고 공중습도가 낮은 상태가 이상적이다. 대부분 시설 안의 습도가 낮에는 50% 이하인 경우가 많고, 야간에는 포화습도 가까이 되어 열과 발생을 촉진시키고 병해의 발생을 많게 하는 요인이 된다.


병 발생 심한 포장
냉해를 입은 것처럼 보이기도 

농진청에 따르면 토마토 역병은 잎, 과실, 줄기 등에서 발생하며 뿌리나 땅과 줄기에 발생되는 역병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크지 않다.
잎에 발생하는 초기증상은 불명확한 수침상의 부정형 병반으로 나타나고 점점 커져 급속히 넓은 면적으로 번진다. 병든 잎은 연한 녹색이나 갈색으로 썩고 과습하면 잎 뒷면에 다량의 흰 균사와 유주자낭을 형성하여 이슬처럼 보인다. 병든 잎은 갈색으로 썩고 오그라들면서 말라죽는데, 병 발생이 심한 포장은 냉해를 입은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어린 가지나 줄기 혹은 잎자루 등의 병든 부위는 갈색으로 썩으며, 저온다습하면 흰 균사와 포자가 수 없이 많이 형성된다. 과실의 병든 부위는 흑갈색으로 썩고 비교적 단단하며 과실전체가 심하게 오그라들기도 한다. 다른 병원균이 이차적으로 침입하게 되면 과실 전체가 물컹하게 썩기도 한다.


12℃에서 포자형성 가장 잘돼
역병은 크로미스터계의 난균문에 속하며, 유주자낭과 난포자를 형성한다. 유주자낭은 유두돌기가 불분명하고 아래위가 약간 뾰족한 장타원형이다. 유주자는 매우 쉽게 이탈되어 공기 속으로 퍼지기 때문에 용이하게 토마토의 지상부를 침해한다. 역병균 중 가장 저온균으로 생육적온이 18∼20℃이며 25℃이상과 4℃이하에서는 자라지 못하는데, 12℃에서 포자형성이 가장 잘된다. 일반 배양기에서는 잘 자라지 않고 야채쥬스와 호밀을 혼합하여 만든 배양기에서 미약하게 자란다. 유주자낭의 크기는 29∼36×19∼22㎛이며, 난포자의 직경은 24∼35㎛이다.


1∼2주 만에 전 포장 황폐화시키기도
발병 최적온도 18∼22℃

노지포장에서 발생되지만 시설재배에서 피해가 심하다. 기온이 낮고 비가 잦으면 심하게 발생하여, 치명적인 피해를 주는 병해로서 1∼2주 만에 전 포장을 황폐화시키기도 한다.

병원균은 기주작물이 재배되지 않을 때는 주로 병든 식물체의 잔재 등에서 월동한다. 이 식물체의 잔재가 전염원이 될 수 있다. 밤 기온은 낮고, 낮에는 따뜻하여 일교차가 크고 다습할 때 심하게 발생하며, 습도는 91∼100%, 온도는 3∼26℃ 사이에서 발병되나 발병 최적온도는 18∼22℃이고, 28℃ 이상에서는 거의 발병되지 않는다. 이병은 주로 토마토에서 그 피해가 심하다.
예방법은 질소질 비료를 너무 많이 사용하지 말아야 하고, 배수가 잘되도록 관리해서 하우스 내부 습도가 높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특히 육묘기에 취약하기 때문에 정식 초기에 유의해야 하는 병이다.


병든 식물체 제거 후 소각
병 예방의 관건은 식물체를 건전하게 키우는 것과 병 발생 환경요인을 없애는 것이지만 일단 병이 발생되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병해를 진단해야 적절히 대처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병든 식물체는 가장 중요한 전염원이 되므로 모두 제거하여 불에 소각해야 한다. 연작으로 인해서 병원균의 밀도가 높아 지게 되거나 화학비료 연용으로 토양 조건이 악화되어 작물이 연약하게 자라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대 발생하게 되므로 작물을 건전하게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모든 병해는 발생 전에 예방적으로 약제를 살포하는 것이 병 방제에 가장 효과적이며 일단 병이 발생되면 초기에 등록 약제를 권장농도로 잘 살포하고 하우스 습도를 낮추고 온도를 높여야 한다.


또한, 잦은 관수를 피하고 배수를 잘하여 물이 고이는 곳이 없도록 해야 햐며 토마토역병 전문약제를 골고루 살포하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방제약제로는 디메쏘모르프디치 수화제, 디메쏘모르프만코지 수화제, 오푸레이스프로파모카브 수화제, 옥사디실쿠퍼 수화제, 파목사돈싸이목사닐 액상수화제 등이 있다.    




관련태그

토마토 역병  시설재배  겨울철 시설환기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