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9.9℃
  • 구름많음서울 7.0℃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7℃
  • 구름조금광주 14.0℃
  • 황사부산 15.1℃
  • 맑음고창 12.4℃
  • 황사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6.7℃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1.6℃
  • 구름조금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5.3℃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농업뉴스

농약 ‘꿀벌안전성’ 정밀평가 시대 열려

농진청, 안전성 평가법 향상 및 양봉농가 반색

농약이 꿀벌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는 꿀벌 유충 독성시험법이 마련됐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화학물질 시험 지침을 바탕으로 국내 환경에 알맞은 ‘꿀벌 유충 독성시험법’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립한 시험법은 유충 1일차를 48웰플레이트에 옮겨 로열젤리 등의 먹이를 유충 3일차에서 6일차까지 매일 먹임과 동시에 농약에도 노출시켜 급성(7일) 또는 만성(22일) 독성을 평가하는 것이다.


급성 독성 시험은 유충을 옮긴 지 4일째 될 때 농약에 1회 노출시킨 후 3일 뒤(유충 7일차) 유충 치사율을 측정한다. 만성 독성 시험은 유충을 옮긴 지 3일차부터 6일차까지 4일 동안 매일 1회 농약에 노출시킨 뒤 8일차, 15일차, 22일차에 유충 및 번데기의 치사율과 우화율을 측정한다.


이 시험법의 확립으로 농약등록단계에서 꿀벌 안전성을 보다 정밀하게

평가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농약의 꿀벌에 대한 안전성 평가 기법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인 것은 물론, 농약에 민감한 유충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어 양봉 농가의 우려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태그

꿀벌 유충 독성시험법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