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5.3℃
  • 연무서울 10.8℃
  • 연무대전 11.6℃
  • 연무대구 13.7℃
  • 연무울산 14.7℃
  • 연무광주 11.1℃
  • 연무부산 14.4℃
  • 흐림고창 11.7℃
  • 연무제주 12.8℃
  • 구름많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2.1℃
  • 구름많음금산 12.4℃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농업뉴스

농식품부, 노지작물도 스마트하게 기른다

병해충 등의 체계적 관리, 수급조절이나 재배시기 의사결정에도 도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일반 노지작물 재배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하는노지 스마트영농 모델’ 11개 과제(10개 시·)를 선정했다.

 

노지 스마트영농 모델개발 사업은 농작업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노지채소, 과수 등 노지작물에 센서, 자동 관수·관비 장비 등을 적용하는 사업으로 농식품부는 시설원예와 축산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스마트팜을 노지로 확대하기 위해 2018년 모델개발 사업을 처음 추진했고, 2019년에 사업규모가 11억원에서 60억원으로 대폭 확대되었다.


현장 밀착형 기술지원 가능

농식품부는 공모에 응모한 총 13개 과제(12개 시·)에 대해,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평가를 거쳐 11개 과제(10개 시·-(강원)태백, (충북)제천·청주, (전북)부안, (전남)신안·영광·곡성·장흥·무안, (제주)제주)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작물대상을 기존 노지채소에서 노지 작물 전체로 확대함에 따라, 채소(배추, 양파, 대파)뿐만 아니라, 과수(사과, 블루베리, 감귤), 특작(삼백초) 등 다양한 품목이 선정되었다. 또한, 지자체 농업기술원·농업기술센터가 사업 기획·관리에 참여하도록 하여 현장 밀착형 기술지원이 가능해지며,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이 노지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농가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불필요한 농작업이나 농자재 투입이 감소할 것

노지작물에 데이터가 쌓이고 분석기반이 마련되면, ·비료·병해충 등이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불필요한 농작업이나, 농자재 투입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가격정보, 기상정보 등과 연계하면 노지작물의 수급조절이나 재배시기 등 의사결정에도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모델에 대해서는 향후 농식품부와, 농정원, 전문가(학계, 연구기관, 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 컨설턴터 등)가 참여하는 전문가 지원단을 구성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단을 통해 사업 모델을 보다 구체화하고,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며 향후 성과분석 등을 통해 우수한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