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목)

  • 구름조금동두천 31.2℃
  • 맑음강릉 30.3℃
  • 연무서울 31.2℃
  • 구름많음대전 28.3℃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3.1℃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5.8℃
  • 제주 24.2℃
  • 맑음강화 29.1℃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4.9℃
  • 흐림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5℃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농업뉴스

농식품부, 열대거세미나방 국내유입 대응책 마련

아프리카·동남아시아·중국으로 확산되어 국내유입 가능성 등 대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열대거세미나방(Fall Armyworm, FAW)이 최근 전 세계(93개국), 특히 중국에서 빠르게 확산되면서 국내유입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아메리카 대륙의 열대·아열대 지역이 원산으로 2016년 아프리카(43개국) ’18년 동남아시아(8개국), 2019년 중국 등으로 급속하게 확산 중이며, 특히 중국의 광동·복건절강성 등 남부에서 광범위하게 발생중이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시기에 식물의 잎과 줄기에 피해를 주는데, 기주식물은 80여 작물이며 주로 옥수수 등 화본과 작물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식품부는 열대거세미나방이 중국 남부지역에서 편서풍 기류를 타고 빠르면 5월 말부터 국내로 날아오거나, 수입 농산물에 묻어 들어올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농작물의 실질적 피해는 번식을 통해 개체수가 증가한 79월로 예상되며, 월동이 불가하여 국내 정착가능성은 낮지만, 중국에서 매년 날아와서 반복적인 피해도 배제하기 어렵다.

 

농진청은 열대거세미나방이 아직 국내 미발생 해충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유입 초기 신속한 방제가 가능토록 필요한 약제를 긴급하게 직권등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추천농약 성분(10), 미국등록 농약성분(13)을 참고, 피해 가능성이 높은 26개 작물(19종 농약성분, 52개 농약품목)에 대한 방제농약을 5월말까지 직권등록키로 했으며 귀리의 경우 등록농약이 없어 직권시험을 7월까지 완료하고 직권등록 예정이다.

또한, 향후 피해가 예상되는 작물, 방제 필요성이 있는 작물이 있을 경우 직권으로 추가 등록도 추가할 계획이다.

 

농진청은 그동안 도농업기술원 및 시군농업기술센터 담당공무원 대상 집합·영상교육 등을 통해 열대거세미나방의 위험성을 알리고 예찰방제 매뉴얼을 숙지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문자발송 서비스(SMS), 국가농작물병해충관리시스템(NCPMS), 농작물병해충 발생정보(한국농업방송) 등 가능한 다양한 채널을 통한 홍보를 지속할 예정이다.

발생가능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가도 열대거세미나방을 발견할 경우 시군농업기술센터나 농진청으로 즉각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