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4.8℃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6.2℃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6.5℃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4.0℃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조금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수확할 때 그 맛 그대로 “고구마 수확후 관리”

고구마 아물이처리, 검은무늬병에 대한 치료효과 및
저장 중 건조할 경우 수분발산 방지

고구마는 덩이뿌리를 식용으로 하는 작물로 다른 작물과 달리 수확시기를 어느 정도 조절할 수 있으나 수량·품질·용도 및 시장성 등을 고려하여 수확시기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농진청에 따르면 보통재배의 경우 수량은 9월 하순까지 거의 결정되고 그 이후의 수량 증가는 미미하므로 9월 하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수확한다. 시장에 출하하기 위해서는 9월 중순까지 일찍 수확한 것이 가격 면에서 유리하며, 저장하거나 전분용으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10월 이후 전분가가 높은 시기에 수확하는 것이 좋다. 씨 고구마로 저장할 경우 일찍 수확하면 높은 온도에서 저장이 시작되어 저장력이 약해지고 또 너무 늦게 수확하면 서리피해를 입어 저장성이 낮아지므로 기온이 10이하로 낮아지기 전에 수확해야한다,

 

고구마는 소면적(텃밭)일 때는 호미나 쇠스랑을 이용하여 인력으로 수확하나, 대면적일 때는 경운기 또는 트랙터에 굴취기를 부착하여 수확하는데 토양조건에 따라 쟁기형이나 체인형 (사질토) 등을 선택하여 수확한다. 수확한 고구마는 흙을 잘 털고 머리 부분의 줄기와 꼬리부분의 잔뿌리를 자르는데 너무 바짝 자르면 부패하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수확한 고구마를 밭에 방치하면 밤의 저온에 노출되어 냉해를 받게 되므로 바람이 잘 통하는 실내로 옮겨 예비건조를 거쳐 큐어링 한다. 수확직후 고구마는 자체 호흡에 의해 열이 많이 나므로 높게 쌓아두면 썩기 쉬우므로 바람이 잘 통하는 장소에서 호흡이 안정된 다음에 본 저장고에 옮겨야 한다.

 

표피에 발생한 상처를 고온다습 조건에서

일시 처리 한 후 상처가 아물도록 하는 아물이 처리

아물이처리가 끝난 다음에는 빠른 시간 내에 열을 발산시켜야 하는데, 고구마를 아물이 처리실로부터 꺼내어 방열시키거나 처리 실내를 환기시켜 고구마 체온을 1214로 낮추어 본 저장고에 입고한다. 방열을 시키지 않고 온도가 높은 채로 저장고에 넣게 되면 다시 호흡작용이 시작되고 열이 나서 부패하기 쉽기 때문이다. 고구마의 아물이 처리란 고구마는 상처가 생기면 병균이 침입해 부패하기 때문에 표피에 발생한 상처를 고온다습 조건에서 일시 처리 한 후 상처가 아물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수확 후 1주일 내 고온다습조건에서 4일간 실시

아물이 처리는 수확 후 1주일 내 고온다습조건에서 4일간 실시해야하며 아물이처리 온도는 3033, 습도 9095%가 알맞다. - 35이상이면 고구마 조직이 상하며, 30이하에서는 상처가 아무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검은무늬병의 활동이 왕성해져서 아물이의 효과가 없다. 아물이 처리를 하면 병균의 침입을 방지하여 저장 중 건조할 경우 수분발산을 방지해서 자연감량이 적어진다. 당화가 촉진되어 단맛이 많아지고 저장력이 강해지며, 묘상에서 싹트는 능력도 좋아진다

 

고구마 저장의 3대 조건

온도, 습도, 환기

고구마의 저장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겨울철에 저장온도와 습도 유지에 적은비용으로 효과적인 방법을 선택해야 하고 관리에도 편리해야 한다. 고구마 저장의 3대 조건은 온도, 습도, 환기다. 따라서 고구마의 저장을 잘 하려면 이러한 조건을 유지할 수 있는 좋은 저장시설이 필요하다. 저장에 가장 알맞은 온도는 1215이고, 가능온도는 1017이다. 고구마는 낮은 온도에 약하며 10이하에 오래두게 되면 병균에 대한 저항성이 낮아져 썩기 쉽고, 반대로 온도가 높아지면 호흡작용이 왕성해져서 싹이 터서 상품가치가 낮아진다.

 

고구마 저장 중 알맞은 습도는 8590%

저장 중의 냉해는 환경조건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0에서 24시간,15에서는 3시간이 지나면 피해가 발생한다. 고구마 저장 중 알맞은 습도는 8590%이다. 저장고가 건조하면 수분을 잃어 껍질이 굳어지고 코르크층 형성이 나빠져 부패하기 쉬우며, 반대로 습도가 높으면 열의 전도가 나빠지고 부패하기 쉽다. 저장고는 병균이나 해충이 없도록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저장고 소독은 저장고 내의 곰팡이 등을 제거하고 65% 에틸알코올을 저장고 전체에 뿌려 소독하고 충분히 환기해야 한다.

 

고구마 저장환경

온도

습도%

냉해온도

동사온도

13~16

85~90

10

-1.3

12~14

80~90

9

-1.7

 

 

일반적으로 난방장치가 있는 가열식이나 온도와 습도의 변화가 적은 지하 굴 저장이 좋으나 저장 중의 온도·습도 유지 및 관리에 지장이 없는 한 저장규모가 큰 대량저장이 좋으며 공동저장도 바람직하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