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7.1℃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연간 김치 수출액 3분기만에 역대 최고 기록

2020년 3/4분기 누계 농식품 수출액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2020년 3/4분기 누계 기준(잠정) 농식품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한 55억 1천 9백만불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농식품 수출이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은 김치, 장류 등 전통 식품의 선전이 큰 요인으로 보고 있다. 김치는 3/4분기 누계 1억 850만불 수출되어 전년동기 대비 38.5% 증가하였으며, 2012년 수출액인 1억 661만불을 넘어 3분기만에 역대 최고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일본 수출 비중

역대 최초로 50% 수준으로 감소

부류별로 보면 신선농산물의 경우 김치의 수출증가와 과실류의 수출 회복 등으로 2개월만에 증가로 전환되었으며, 가공식품은 면류, 소스류 등의 지속성장에 힘입어 연중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수출증가율이 첫 40%를 상회하여 수출증가를 주도하고 있으며, 중국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일본은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2012년 당시에는 일본으로 수출되는 비중이 80%에 달했으나, 이후 미국, 홍콩, 호주, 대만 등 82개국으로 다변화하면서 올해 일본 수출 비중이 역대 최초로 50% 수준으로 감소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발효식품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아 김치 수출 가속화

김치 수출의 증가는 K-Food를 비롯한 한류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젓갈을 넣지 않은 채식김치, 편리하게 휴대가 가능한 캔 김치 개발 등 국가별 선호를 반영한 제품 현지화 및 대형유통매장과 연계한 판촉, 온라인·미디어 홍보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던 것이 효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발효식품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아 김치 수출을 가속화 한 만큼, 김치의 기능성을 해외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김치 효능 관련 정보, 레시피 등을 담은 김치 ’QR코드‘를 제작하여 국제식품박람회 등 행사에 활용 중이며, 연말까지 일본, 미국, 유럽, 신남방 지역 등 12개국에서 QR코드를 활용한 맞춤형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식을 소재로 한 K-드라마 등의 인기로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김치와 함께 대표적인 전통 식품인 고추장, 된장, 간장 등 장류의 3/4분기 누계 수출실적은 전년동기 대비 31% 증가했다. 장류 수출이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는 한류 열풍으로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꼽을 수 있다.

특히 그동안 장류의 주요 수출국이었던 미국(전년동기 대비 27%↑), 중국(43%↑), 일본(26%↑) 뿐 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수출이 저조했던 동남아 국가에서의 수출실적이 대폭 증가하였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태국에서 장류 수출이 123% 증가하고, 말레이시아에서 고추장 수출이 167% 증가하였으며, 이는 한식을 소재로 한 K-드라마 등이 인기를 끌면서 직접 한식을 요리해보려는 수요가 증가한 것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동남아 등 현지 소비자들에게 장류를 활용한 한식 요리법을 홍보하고 현지 한식당과 연계한 마케팅을 추진하여 장류 수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4분기에 농식품부는 신선농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특히, 최근 국내외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포도(샤인머스켓)의 경우 수출 확대를 위해 저온유통체계 구축, 체크 프라이스 운영, 공동브랜드 해외상표 등록 등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샤인머스켓의 저장 기간은 일반적으로 3∼4개월로 알려져 있으나 단시간에 예냉처리 후 보관시 6개월까지 저장이 가능하다. 이에 수출 생산자단체를 대상으로 예냉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수출 전 무작위 잔류농약 검사 확대를 통해 안전성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별, 품위별 체크 프라이스(최저 수출가격제)를 시행하여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QR코드 및 SNS 등을 활용한 한국산의 우수성 홍보, 중국산의 모방 방지를 위한 공동브랜드(K-grape) 해외상표 등록도 추진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연말까지 포도, 인삼 등 신선농산물 수출에 역량을 집중하여 농가 소득에 도움이 되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