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과수화상병 예방은 농가에서 부터 사전 차단 필요

경남농업기술원, 과수화상병 도내 유입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
병징 발견 시 반드시 신고하여 빠른 진단과 제거 이루어져야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 전국 사과·배 과수원 총 744농가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함에 따라 우리 도 유입 사전차단을 위한 도-시군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예찰과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주로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하는 과수 화상병은 금지병해충에 의한 세균병으로 감염되면 잎, 가지 등이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정색으로 변하며 마르는 증상을 보여 붙여진 이름이다.

 

검역본부의 2020년 과수화상병 역학조사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과수화상병 확산 요인은 주로 ▲가지치기 도구와 장갑에 의한 확산, ▲화상병 발생지역 묘목구입 및 접수이동, ▲곤충에 의한 매개, ▲강수 및 바람에 의한 화상병 침출액 확산 등이다.

 

따라서 농가에서 겨울철 가지치기 작업을 진행할 때는 작업도구와 작업복을 통해 병원균이 전파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하고 과수화상병이 의심되는 가지를 발견했다면 즉시 제거한 후 가까운 농업기술센터에 신고해야 한다.

 

아울러 과수원 내에서 진행하는 주요 작업 등을 일지로 작성하고, 특히 새 과수 묘목을 구입했을 경우 내역(품종, 구입처, 시기 등)을 기록하여 관리해야 한다.

 

농업기술원 김형준 지도사는 “아직 도내에는 과수화상병이 발병되지 않았지만 전국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기에 도 자체적 정밀 예찰반을 운영하는 등 유입차단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고 전하며 “농가에서도 겨울철 가지치기 작업 시 소독과 과원 관리 등 스스로 철저한 예방관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