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맑음동두천 20.4℃
  • 구름조금강릉 21.4℃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4.5℃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볍씨 소독으로 올 한 해 건강한 농사준비

올바른 볍씨소독으로 키다리병과 같은 종자감염병 예방해야
2~3년간 동일한 약제 사용 시 소독 효과 떨어지므로 교체 당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본격적인 영농철의 시작과 함께 고품질의 쌀 생산을 위한 첫걸음으로 볍씨 소독을 철저하게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벼 종자소독은 종자를 통해 전염되는 키다리병, 도열병, 깨씨무늬병, 세균벼알마름병과 벼잎선충, 벼이삭선충 등의 병해충 방제를 위하여 실시한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약제침지소독은 소금물가리기, 종자소독, 싹틔우기, 파종 순으로 실시하며, 소독 시 종자 10kg 당 물 20ℓ에 종자소독약제를 희석배수를 준수하여 희석한 후 수온 30℃에 48시간 침지 하는 방법이다.

 

이 때 종자 내부에 감염되어 있는 병원균의 소독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물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2~3년간 동일한 종자소독약제(상표명은 다르나 성분명이 동일한 약제 포함)를 사용할 경우 소독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다른 약제로 바꾸어 주는 것이 좋다. 추가적으로 종자처리용 살충제를 혼용하면 벼잎선충과 같은 해충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방제효과가 90% 이상까지 가능한 온탕소독 방법은 친환경 벼 재배농가 뿐만 아니라 일반 재배농가에서도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볍씨 소독 방법으로, 60℃ 물 100L에 마른 볍씨 10kg을 10분 동안 담갔다가 꺼내 차가운 물에 바로 식혀주어야 한다.

 

온탕소독은 소독조건을 잘 준수해야 하며 물 온도가 60℃ 보다 더 높게 유지되거나 10분 이상 담가두면 종자 발아율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전용 온탕소독기를 활용하여 소독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친환경농가에서 소독효과를 높이기 위해 22% 석회황 50배액(물100ℓ에 석회황 2ℓ)의 약제에 30℃온도에서 24시간 담가 두면 종자감염병 방제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

 

노치원 도 농업기술원 식량기술담당은 “농가 상황에 맞추어 약제침지소독법과 온탕소독법 중 알맞은 방법을 선택하되, 잘못된 볍씨소독으로 인한 못자리 피해가 없도록 유의사항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