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9 (금)

  • 흐림동두천 12.4℃
  • 구름많음강릉 14.8℃
  • 흐림서울 12.9℃
  • 구름많음대전 10.8℃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6.8℃
  • 맑음제주 10.9℃
  • 구름조금강화 13.7℃
  • 흐림보은 6.6℃
  • 맑음금산 5.7℃
  • 구름조금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잦은 비로 볏짚 말리기 어렵다? 담근 먹이 만들어 해결

생볏짚에 젖산균 첨가…저장기간 늘고, 가축 섭취량 많아져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벼 수확시기 강우로 볏짚 수거가 어려울 경우 생볏짚을 담근 먹이로 만들어 풀사료로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볏짚은 일반적으로 벼 베기 후 5∼8일 정도 건조한 뒤 작업기계로 수거하여 가축이 먹는 풀사료로 활용된다. 그러나 올해는 벼 수확기인 10월의 잦은 비로 인해 볏짚 수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볏짚은 국내에서 이용되는 전체 풀사료의 약 50∼55%를 차지하고 있다. 볏짚 생산량이 줄어 볏짚 가격이 오르면, 축산농가의 사료비 부담이 커질 수 있다. 벼 수확 후 볏짚이 마르기 전에 비 예보가 있다면 생볏짚을 담근 먹이(사일리지)로 만들어 가축에 급여할 수 있다.

 

탈곡 후 생볏짚을 모아 둥글게 압축하고 젖산균 첨가제를 처리한 다음, 비닐로 6겹 이상 감아주면 6개월 이상 저장할 수 있다. 젖산균 첨가제를 처리하면 가축의 섭취량이 40% 정도 늘고, 품질 등급도 4등급(불량)에서 2등급(양호)으로 높아졌다.젖산 함량은 높으면서 산성도(pH)와 초산, 낙산 함량이 낮을수록 품질등급이 높다

 

또한, 볏짚을 담근 먹이로 제조하면 수거 기간을 단축해 겨울 사료작물을 적기에 파종할 수 있어 다음해 풀사료 생산량 확보에 유리하다. 볏짚을 수거한 논에서 겨울 사료작물을 파종할 때에는 소똥(우분) 퇴비(헥타르당 10∼20톤)를 뿌려 유기물을 토양에 환원시켜야 비옥도를 유지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잦은 강우로 논의 볏짚을 수거하기가 매우 힘든 상황이기 때문에 최대한 볏짚을 확보해 풀사료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플러스팜 영농조합법인 이경식 대표(전라남도 보성군)는 “논에서 볏짚 수거가 지연되면 겨울작물 파종 적기를 놓칠 수 있기 때문에 볏짚을 말리기 어려울 경우에는 담근 먹이를 만드는 것이 농가에 유리할 수 있다.”라고 제안했다.

 

 

 

 



배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