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흐림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30.5℃
  • 흐림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1.5℃
  • 흐림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4.5℃
  • 흐림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7.4℃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목초의 여왕 ‘알팔파’ 국내 논뒷그루 재배 가능성 확인

가을 파종하면 이듬해 모내기 전에 수확 가능

국내 재배가 어려워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조사료(풀사료) ‘알팔파’를 국내에서도 논뒷그루(답리작)로 재배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조사료 주요 재배 기반인 논뒷그루로 알팔파를 시험 재배한 결과, 생산성이 우수해 국내 재배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논에서 재배하는 겨울 사료작물은 가을 벼 수확 후 파종(씨뿌리기)해 이듬해 봄 모내기 전에 수확한다. 지난해 10월 상순부터 11월 상순까지 시기를 달리해 알팔파를 파종한 결과, 올해 5월 중순 벼 모내기 전에 모두 수확할 수 있었다.

 

알팔파 생산량은 건물(수분이 없는 상태) 기준 1헥타르당 평균 7,806kg이었으며, 파종 시기가 빠를수록 생산성이 높은 경향을 보였다. 시험 재배 지역인 전라북도 정읍시에서는 11월 상순에 파종해도 월동(겨울나기)했으며, 이듬해 5월 20일경 수확할 수 있었다.

 

알팔파 사료가치는 조단백질이 평균 19.9%, 총가소화양분은 평균 63.6% 내외였고, 상대사료가치는 평균 134로 나타났다. 미국 농무부의 ‘알팔파’ 건초 품질 등급 기준으로 조단백질은 ‘우수’, 총가소화양분은 ‘최상’, 상대사료가치는 ‘보통’ 등급에 해당한다.

 

 

가을에 파종하지 못했거나 파종이 늦어 월동이 어려울 때는 봄 파종도 고려할 수 있다. 2월 하순부터 3월 중순 사이 파종하면 5월 하순경에 수확할 수 있으며, 생산량은 건물 기준 1헥타르당 평균 5,802kg으로 나타났다. 한편 봄 파종을 3월 중순에 했을 때 생산량(6,229kg/ha, 건물)이 가장 많았고, 5월 30일경 수확할 수 있어 남부지역 벼 모내기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대표적인 콩과 사료작물인 알팔파는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함량이 높아 목초의 여왕이라 불리며, 젖소와 한우 농가에서 가장 선호하는 조사료이다. 국내 환경에서는 토양 산도가 적합하지 않고, 장마 등 습해로 재배가 어려워 2021년 건물 기준 19만 1,000톤을 수입(추정)했다. 이는 2013년 대비 16% 늘어난 양이다.

 

농촌진흥청은 국내 알팔파 재배 확대 기반 마련과 안정 재배 이용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재배지 잡초방제, 병해충 점검(모니터링), 수확 후 건조․저장 기술, 국내 기후에 맞는 품종 개발 등 관련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알팔파 논뒷그루 재배에 참여한 장형기 농장주(전라북도 정읍시)는 “알팔파는 국내 재배가 어려운 작물로 알고 있는데, 토양 산도, 적정 시비, 배수 관리만 잘해주면 논에서도 충분히 재배가 가능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초지사료과 천동원 과장은 “최근 국제 물류대란과 환율 상승으로 수입 조사료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에서 이번 실증 재배는 전량 수입에 의존해오던 알팔파의 국내 재배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