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7.9℃
  • 황사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8.0℃
  • 흐림광주 9.4℃
  • 부산 9.5℃
  • 흐림고창 6.2℃
  • 제주 12.7℃
  • 구름조금강화 7.4℃
  • 구름많음보은 8.1℃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9.5℃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쌀 소비량 감소 폭 축소, 안정적 쌀 수급관리 도모

통계청 ‘2022년 양곡소비량조사’ 발표

통계청이 1월 27일 발표한 ‘2022년 양곡소비량조사’에 따르면 2022년 가구 부문의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56.7kg이며 이는 전년 56.9kg 대비 0.2kg(0.4%) 감소한 수준이다. 식습관 변화 등으로 쌀 소비량은 감소하였으나, 전년 대비 감소율은 0.4%로 2019년(3.0%), 2020년(2.5%), 2021년(1.4%)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 상승에 따른 외식비 부담

가정간편식 시장 확대로 인한 집밥 수요 증가

물가 상승에 따른 외식비 부담과 국·찌개·탕 등 가정간편식 시장 확대로 인한 집밥 수요 증가, 쌀 소비량이 상대적으로 많은 1인 가구의 소비량 감소가 크지 않았던 점 등이 쌀 소비량이 크게 줄지 않은 원인으로 분석된다. 다만, 1인당 쌀 소비량이 작년과 같이 소폭 감소로 유지될지는 과거 사례, 해외 사례 등을 감안할 때 지속적으로 지켜볼 필요가 있다.

< 가구 부문 1인당 연간 쌀 소비량 추이 >

(단위 : kg/인)

구분

2017

2018

2019

2020

2021

2022

소비량

61.8

61.0

59.2

57.7

56.9

56.7

증감량

(%)

0.1

(0.2%)

0.8

(1.3%)

1.8

(3.0%)

1.5

(2.5%)

0.8

(1.4%)

0.2

(0.4%)

 

 

한편 2022년 사업체 부문의 가공용 쌀 소비량은 총 691천톤으로 2021년 680천톤 대비 11천톤(1.7%) 증가했다.

 

즉석밥등 식사용 조리식품의 수요는 전년 대비 27.2% 증가

업종별로는 식사용 조리식품, 장류, 당류, 곡물 가공품(누룽지 등)의 수요가 전년 대비 5% 이상 증가하였고, 면류(△8.3%)·주정용(△20.6%) 수요는 감소하였다. 특히 즉석밥 등 식사용 조리식품의 수요는 전년 대비 27.2% 증가하여 최근 4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업체 부문 쌀 소비량 추이 >

(단위 : 천톤)

구분

2017

2018

2019

2020

2021

2022

총소비량

708

756

744

650

680

691

당류

12

13

13

11

11

12

떡류

169

172

177

159

177

185

면류

14

18

20

20

22

20

도시락류

-

-

47

40

47

47

식사용 조리식품

-

-

98

103

114

145

주정

216

188

191

158

153

122

증감량

(%)

49

(7.4%)

48

(6.8%)

12

(1.5%)

94

(12.6%)

30

(4.6%)

11

(1.7%)

 

농림축산식품부는 통계청의 쌀 소비량 발표에 따라 올해 쌀 수급상황을 다시 추정한 결과 2023년의 쌀 추정 수요량은 367만톤으로, 2022년산 쌀 생산량 376만톤과 시장격리 계획(37만톤)을 감안하면 수요에 비해 약 28만톤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2월 초에 양곡수급안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시장격리곡 매입 지속 여부 등을 결정하는 등 수급 관리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쌀의 긍정적 가치 확산할 것

전한영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정책관은 “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생산자부터 소비자까지 전 국민이 참여하는 소비 캠페인을 추진하여 쌀의 긍정적 가치를 확산하겠다”라며, “올해는 가루쌀을 신성장동력으로 활용하여 쌀가공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우수제품 개발, 소비판로 지원, 수출 활성화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