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올해 아까시꿀 생산량 “평년보다 좋아”

농촌진흥청, 17개 지역 대상 아까시꿀 생산 현장 조사
벌통당 생산량, 평년(2017년) 대비 128.2%, 지난해 84.7% 수준
양봉농가 꿀벌응애 방제 노력…꿀벌 개체 수 늘고 꿀 생산 원활

농촌진흥청(청장 권재한)은 전국 17개 지역을 대상으로 아까시꿀 생산 현장을 조사한 결과, 꿀 생산량이 평년보다 좋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까시꿀은 국내 꿀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양봉산물로 양봉농가의 주요 소득원이다.

 

농촌진흥청은 2018년부터 민관합동 조사로 아까시꿀 생산량을 예측하고, 생산량 변동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올해는 4월 29일부터 5월 22일까지 전국 3개 권역 17개 지역 51개 농가를 대상으로 아까시꿀 생산량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벌통당 아까시꿀 생산량은 22.7kg으로 평년(2017년, 17.7kg) 대비 128.2% 수준이었다. 지난해(26.8kg)와 비교했을 때는 84.7% 수준이다.

 

아까시꿀 생산량이 평년보다 늘어난 것은 양봉농가가 약제 저항성 문제와 꿀벌응애류 방제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응애 방제, 사육관리에 힘써 꿀벌 개체 수가 빠르게 증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보다 벌통당 생산성은 줄었지만, 아까시꿀 수매량(한국양봉농협)은 평년(2017년, 1,458톤)보다는 다소 높고 지난해(2023년 1,500톤)와는 비슷한 수준인 1,550톤으로 확인됐다.

 

남부지역은 아까시꽃 개화 초기에 저온과 강풍(3m/s 이상)으로 꿀벌 활동이 저조했으나 중‧북부지역은 개화 기간 중 이상기상은 없었고 전년보다 평균 강수량도 적어 꿀벌 활동이 좋았다.

 

농촌진흥청은 해마다 생산되는 아까시꿀 생산량을 분석한 결과, 아까시꿀 생산량이 꿀벌 활동 시간과 연관성이 높은 것을 확인했다. 꿀벌 활동 시간에 영향을 주는 것은 강수량과 바람으로 비바람이 적을수록 꿀벌 활동 시간이 늘어난다.

 

올해는 개화 초기 남부지역을 제외하고는 꿀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이상기상 요인이 없어 평년 수준 이상의 작황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채밀 지역인 북부지역은 개화기에 황화현상이 나타났으나 아까시꽃 화밀량과의 유의적인 상관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화밀(Nectar)량은 식물의 광합성 작용으로 생성된 당 화합물이 주로 포함돼 있고 그 외에 아미노산, 미네랄, 2차 대사산물이 일부 포함된 양을 말한다.

 

농촌진흥청 한상미 양봉생태과장은 “이번 조사로 월동 후 꿀벌 증식이 빠르게 진행되는 것을 확인했으며, 벌꿀 수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품질 좋은 국산 아까시꿀 생산으로 안정적인 농가 소득을 올리고 국민에게 양질의 아까시꿀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기상이변 대응 새로운 밀원수종 개발로 꿀벌 보호 및 생태계 보전’ 다부처 공동연구사업 연구개발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