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조금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0.3℃
  • 맑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0.4℃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19.3℃
  • 맑음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시설원예자재

[기획3]관비재배 물·비료 사용 줄이고 토양 개선효과 뚜렷

애호박·풋고추·수박·딸기 생육 단계별 공급량 기준제시

작물의 생육에 필요한 양분을 관개수에 섞어 공급하는 관비재배 방식이 물·비료 사용량과 토양 양분 집적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윤종철 농업환경부장은 지난 18일 중부작물부(수원)에서 ‘시설재배지농작물 안정 생산을 위한 관비사용처방 기준’ 브리핑에서 관비재배가 물·비료 사용량은 물론, 토양 양분 집적을 줄이는 효과가 있는 관비처방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관비처방서는 시설재배 애호박, 수박, 풋고추, 딸기에 물과 양분의 흡수량과 이용 효율에 따른 생육단계별 공급량을 설정했다. 기존에는 작물별 비료사용량(총량)의 밑거름과 웃거름 비율만을 제시하거나, 작물 생육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농가의 경험에 의존해 물과 양분을 공급해왔다.
이번에 개발된 관비처방서는 목표 수량, 재배 작형과 생육단계별로 주간 단위 물 공급량과 시판되는 질소, 인산, 칼리 비료의 실제 사용량을 제시해 농가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관비를 이용하는 시설재배 농가의 실태를 바탕으로 밑거름과 웃거름의 공급 비율을 기존 50:50에서 30:70으로 조정했다. 애호박 기준, 2월∼7월에 재배해 1톤을 수확하려면 밑거름은 질소 1.1, 인산 0.2, 칼리 1.0kg/10a, 웃거름은 질소 2.5, 인산 0.4, 칼리 2.4kg/10a가 필요하다.
하지만 이 처방서를 적용한 결과, 물과 양분(질소)의 공급량과 이용률이 작물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지만 평균적으로 물은 33%, 양분(질소)은 41%가 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체 시설 과채작물 재배면적의 58% 달하는 애호박, 수박, 풋고추, 딸기 4작물의 재배면적이 올해 단고추, 내년에 오이, 참외, 멜론, 토마토 등 5작물의 관비처방서를 개발하면 전체 시설 과채작물 재배면적의 98%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 충남 부여의 수박 재배 농가에서 기존 방법과 관비 처방을 비교한 결과, 물과 질소 공급량이 줄어 결과적으로 토양 중 질산태 질소의 집적을 약 29% 줄이는 효과가 있었다.
개발된 4개 작물에 대한 주간 단위 관비처방서는 이달부터 농업기술포털 농사로와 토양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종철 부장은 “영농현장에 신속한 기술보급을 위해 관비처방 작물을 확대하고 흙토람을 활용한 관비처방 서비스를 할 계획”이라며 “올 연말까지 단고추(피망), 내년까지 오이, 토마토, 멜론, 참외 등 5개 작물에 대한 관비처방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