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2.1℃
  • 구름조금서울 -2.3℃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4.7℃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2.9℃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산업뉴스

바스프, 첫 켐사이클링 제품생산 새로운 지속가능성 장 열어

플라스틱 폐기물을 원료로 재활용, 지속가능한 순환경제에 기여
식품 포장재 및 가전 부품 등 파일럿 제품 생산 성공 후 판매 진행 계획 중

바스프가 폐플라스틱을 화학 공정에 재사용하는 '켐사이클링(ChemCycling)' 프로젝트를 통해 첫 파일럿 제품 생산에 나서며 화학산업의 글로벌 선구자로써 지속가능성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기존에 혼합 플라스틱이나 깨끗하지 않은 플라스틱은 재활용이 어렵기 때문에 매립지에 폐기되거나 에너지 재생을 위해 소각처리 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바스프의 혁신적인 화학적 재활용법을 통해 버려지는 폐플라스틱 양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켐사이클링은 열화학적 공정을 통해 폐플라스틱으로부터 합성가스 및 오일 같은 원료를 추출하고, 제품 생산 공정에 필요한 일부 화석 원료를 해당 재활용 원료로 대체하는 공정이다. 이를 통해 제조된 제품은 화석연료 자원으로 만든 제품과 동일한 특성을 갖췄기 때문에 식품 포장재와 같이 높은 품질과 위생 기준이 필요한 제품의 생산이 가능하다.

 

바스프는 약 10군데의 다양한 업계 고객사들과 모짜렐라 치즈 포장재, 냉장고 부품과 단열재 등을 켐사이클링을 통해 생산하기 위해 파일럿 제품을 개발 중이다.

 

이는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사용하여 환경적, 사회적, 경제적 가치를 창조하고 실행 가능한 순환형 밸류 체인을 구축하기 위해 폐기물 처리 업체부터 기술업체 및 포장재 제조사들까지 다양한 고객사 및 협력업체들과 긴밀히 협업한 결과로, 향후 켐사이클링 프로젝트를 통해 생산된 제품을 시중에 판매하는 차기 단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마틴 브루더뮐러(Martin Br?dermuller) 바스프 그룹 이사회 회장이자 최고기술경영자(Chieft Technology Officer)"책임감 있는 플라스틱 사용이 전세계 폐기물 문제 해결에 결정적인만큼 다양한 기관 및 소비자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이를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바스프는 켐사이클링 프로젝트를 통해 화학적 재활용으로 폐플라스틱 양을 줄이는 데 의미 있는 공헌을 지속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테판 그래터 (Stefan Gr?ter) 바스프 켐사이클링 프로젝트 담당은 "바스프의 새로운 재활용법은 재활용 소재로 만든 양질의 제품과 포장재에 높은 중요성과 가치를 부여하는 기업들에게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제공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바스프  켐사이클링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