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맑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0.4℃
  • 구름많음서울 -1.1℃
  • 구름조금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1.9℃
  • 구름많음울산 1.9℃
  • 구름조금광주 0.5℃
  • 구름조금부산 2.0℃
  • 흐림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조금강화 -3.0℃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1.2℃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포토

활짝 핀 국산 난 팔레놉시스(호접란)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 온실

▲ 지난달 30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 온실에서 연구원이 활짝 핀 국산 난 팔레놉시스(호접란)의 생육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 : 농촌진흥청]


올해 처음 선보이는 소형 팔레놉시스 '원교F2-40'은 화사한 핑크계통이다. 꽃이 잘 피고 꽃수가 많으며 꽃 떨어짐이 없어 농가와 유통업체, 소비자에게도 인기가 많을 전망이다. 작은 크기의 팔레놉시스 '핑키'는 화분 한 개에 20송이 정도 꽃이 달리기 때문에 머그잔 크기의 화분에 넣어 책상 위에 두고 보기 좋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1990년대부터 꾸준히 품종을 육성해 심비디움 53품종, 팔레놉시스 28품종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국산 난 품종 점유율은 2008년 1.4%에서 2018년 18.2%까지 증가했으며, 올해 목표는 19%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