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

  • 맑음동두천 22.4℃
  • 맑음강릉 23.6℃
  • 박무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4.7℃
  • 흐림대구 23.2℃
  • 울산 22.8℃
  • 흐림광주 24.3℃
  • 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8℃
  • 제주 24.1℃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조금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농업뉴스

한국형 스마트팜, 카자흐스탄에 1,720만불 수출 계약

농업기술실용화재단-(주)나래트랜드, 현지 기업 2개사와 계약
북방시장 개척 플랫폼으로 활용, 러시아까지 진출 계획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국빈방문과 연계해 지난달 22일 코트라(KOTRA)가 주관한 -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파트너쉽행사에서 한국형 스마트팜 수출계약을 성사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은 총 24ha 규모의 딸기·오이·토마토용 스마트팜 시설 및 시스템에 대한 것으로 한국기업체인 나래트랜드와 카자흐스탄 현지 기업 2개사와의 계약으로 총 계약액은 1,720만 달러다.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세부내용]


  

이외에도 재단은 한국형 스마트팜의 우수성을 현지에 알리기 위해 KOTRA와 공동으로 행사장 내 한국형 스마트팜 홍보관을 운영하며 현지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했다. 그 결과 현지 4개 업체로부터 17ha, 1,200만 달러 규모의 스마트팜 추가 설치 요청을 받았다.

 

이번 성과는 지난해 5재단-카자흐스탄 국립 과수원예연구소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스마트팜 시스템·양액시설·온실설비·국내 토마토품종을 패키지로 묶어 성능을 검증하는 현지 테스트베드 사업 추진 결과이다.

 

이번 수출계약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카자흐스탄 기업체와 현지에서 긴밀히 협상할 수 있도록 중개역할 및 관련 비용 지급 등의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이를 통해 수출계약 달성에 박차를 가할 수 있었다.

 

재단은 중앙아시아의 허브 카자흐스탄 테스트베드를 농업분야 북방시장 개척의 플랫폼으로 활용하여 스마트팜 패키지가 러시아 극동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재단은 오는 11월 카자흐스탄 알마티 테스트베드 현장에서 현지 KOTRA 무역관과 협력하여 중앙아시아 및 러시아 바이어를 초청하여 스마트팜 패키지시연회를 개최하고, 한국 기업들과 수출 상담을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러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2020년에 KOTRA CIS지역본부(모스크바)와 공동으로 스마트팜 패키지테스트베드를 러시아에 추가 운영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로 했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이번 수출계약을 계기로 한국형 스마트팜이 북방시장 진출의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나라 농업분야 수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